Magazine
홈 > Press > Magazine > 파리팡세
Magazine

파리 스케치 24회/ 월간 에세이 Sketches in Paris – the 24th essay in monthly essay…

관리자 0 504 0

파리 스케치 24회/ 월간 에세이 

Sketches in Paris – the 24th essay in monthly essay magazine/ 

<Noël- Christmas in Paris, and their Present>

. 2010년 11월 30일 오후 6:35


파리스케치-24회 – 월간에세이 12월호 정택영(화가)


<파리의 노엘, 그리고 선물>


마지막 남은 한 장의 달력을 바라보며, 매년 이맘때가 되면 사람들은 평소 때와는 달리 더욱 마음이 바빠지게 마련입니다. 지나온 한 해를 돌이켜 보기도 하고 새해를 맞았던 첫날 새운 계획과 목표가 이루어지지 못한 것을 못내 아쉬워하기도 하고 후회하기도 합니다.


마지막 달력은 모든 이들에게 끝이 무엇인지를 생각해보게 하는 ‘마지막 잎새’와 같은 침묵의 경종을 울려주고 있는 것이 분명합니다.


파리 사람들에게서 한 해의 마지막 달이 달음박질치듯 바쁜 모습을 찾아보기는 쉽지 않습니다.파리지앵들, 파리사람들은 그리 황급히 서두르거나 바쁜 모습으로 휑하니 거리를 누비고 다니지 않습니다. 그것은 오랜 동안 그들 몸 속에 밴 ‘똘레랑스Tolerance’(관용)와 ‘연대의식 Solidarity’에 익숙해진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이 가족중심의 정으로 뭉쳐진 사회라면 프랑스는 똘레랑스가 흐르는 사회로 볼 수 있을 것입니다.


그들이 몸에 배어있는 똘레랑스란 두 가지를 함유한 것으로, 하나는 다른 사람이 생각하고 행동하는 방식의 자유에 대한 존중이고 다른 하나는, 특별한 상황에서 허용되는 자유, 즉 개인의 자유와 권리를 보호하려는 의지를 지니고 있는 것입니다. 수많은 다민족이 함께 어우러져 살아가야만 하는 프랑스 사람들에게 다문화로 조화롭게 공존할 수 있는 삶의 지혜를 아주 오래 전부터 터득했음을 엿볼 수 있습니다.


메트로에서, 길거리에서, 슈퍼나 마트 시장에서 남을 위아래로 훑고 뚫어지게 바라보는 난처한 눈맞춤은 거의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그것은 무관심의 발로가 아닌, 상대방의 시선 둘 곳을 배려하는 성숙된 마음의 바닥에서 우러나온 예의일 것입니다.이들의 표정에서 상대방에 대한 배타적인 생각이나 소모적인 훑어봄의 모습은 없어 보입니다. 그러기에 파리의 거리를 거닐 때마다 편안함을 느끼는 것은 당연한 일일 것입니다. 이러한 삶의 자세가 어디서 나오는 가를 유심히 보면 어린 시절부터 부모로부터의 철저한 남에 대한 배려로 교육되는 것을 발견하게 됩니다.


“어린이는 타인이 존재한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부터 이미 어린이가 아니다”라고 F.M.윌러는 말합니다.


자신 이외에 타인이 항상 함께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하면서 서서히 성숙하기 시작하는 것입니다. 파리지앵들의 마지막 달은 가족에 대한 따뜻한 사랑을 나누고 선물을 주고 받는 모습에서 온기를 느끼게 하기도 합니다. 이들은 노엘의 기쁨을 한껏 즐기며 나누는 모습을 봅니다.이들에게 노엘이 무슨 의미가 있는지를 보게 됩니다.



노엘은 성경에 나온 말이 아니고 단지 찬송가 후렴에 나오는 말임에도 전 세계에서 성탄절만 되면 노엘을 부릅니다.


노엘은 프랑스어 누벨Nouvell 즉, 기쁨의 외침 또는 탄생, 소식이라는 뜻이 줄어서 생긴 말로 중세 라틴어 Natahis, 생일, 탄생이란 뜻에서 온 말이기도 하고 소식News의 고어인 novella에서 파생되었다는 견해, 그리고 ‘이제는 평안하다 now well’의 준말인 nowell 즉 ‘Now all is well(자! 이제는 모든 것이 평안하다)는 인사말이 줄어 nowell이 Noel로 파생되었다는 견해가 있으며, 영어의 Goodbye의 어원이 God be with you(하나님이 함께 계시기를 바란다)에서, 헤어질 때 쓰는 Farewell 은 Fare thee well(잘 지내기를….)이 줄어서 온 말과 같은 경우임을 알게 됩니다.



결국 노엘은 기쁜 소식, 새소식으로 예수님 탄생을 축하하는 메시지로 전 세계인이 사용하고 있는 말입니다.


프랑스 사람들에게는 또 부쉬 드 노엘 케익을 빼놓을 수는 없을 것입니다. Buche de Noel은 ‘크리스마스의 통나무’란 말로 고대 켈트족의 전통적인 의식행위인 동지제에서 비롯되어 크리스마스로 옮겨지게 되었고 크리스마스부터 새해까지 장작을 지펴 불이 잘 타면 재앙으로부터 가족을 지켜준다는 믿음에서 벽난로주위에 앉아 케익을 먹었던 데서 유래합니다.



이제 시대의 변천에 따라 아궁이가 거의 사라지고, 주철로 된 난로가 등장하면서 커다란 장작은 작은 나무로 바뀌었고 벽난로에서 식탁 위에 놓여 손님을 맞아 가족들과 즐깁니다.


우리는 영어의 현재present 라는 말과 선물present라는 말이 같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무슨 명절을 맞아야만 북새통을 이루고 그날이 지나면 언제 그런 날이 있었냐는 듯, 쉬이 잊고 사는 우리들과는 달리 이들의 평소 삶 속에서, 늘 ‘현재’를 ‘선물’로 기뻐하며 살아가는 모습 속에서 진정 삶은 사랑이고 정겨움인 것임을 저물어가는 파리 하늘의 노을과 함께 보게 되는 것입니다.




Sketches in Paris – the 24th essay in monthly essay magazine

/December Monthly essay/ written by  takyoung Jung (painter)


 

<Noël- Christmas in Paris, and their Present>


 


Looking at the calendar of the last December, in this time of year, people usually tend to turn Unlikely more busy in people’s mind.All those people regret and may miss it couldn’t accomplish their planning schedules looking back one year when began to the new year's Day.Finally, the end of the calendar for everyone to see what to think 'the last leaf' and sounding the alarm for such a silence that is clear………..We present here a word of English words that are present are aware that present………


0 Comments